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늘 포스팅은 바로 부모님 지방쓰는법 입니다. 차례를 지낼 때마다 정말 헷갈리는 것 중 하나 이지요.. 

예전에는 집집마다 조상의 위패(신주)를 모신 사당이 있었으나 오늘날은 일반적으로 가정에 사당도 없고 조상의 위패도 없습니다. 그래서 제사 등을 지낼 때 형편상 임시로 종이에 글을 적어 임시로 위패를 대신 삼는 것이 바로 지방 입니다.

고인의 사진이 있으면 사진으로 해도 되지만 보통 지방을 쓰는 것이 일반적이며 고인의 위치와 제사지내는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작성법이 달라집니다.

지방을 쓰는 종이의 경우 예전에는 한지를 사용했지만 요즘은 일반 백지로 많이 사용하고  넓이 및 사이즈는 위패에 맞춰사용하시면 됩니다. (보통 가로 6cm 세로 22cm정도)

부모님 지방 쓰는 법

제사를 지낼 때 부모 한쪽이 생존해 있을 경우는 단독으로 지내니 지방에도 한 분만 쓰며 두 분 다 돌아가신 경우 지방에 부모를 같이 씁니다. 이때 오른쪽에 어머니의 신위를 쓰고 왼쪽에 아버지의 신위를 씁니다.

지방은 쓸때는 부모님과의 관계를 적고 그 다음에 직위와 이름을 적습니다. 최근에는 직위라는 것이 없기 때문에 그냥 학생이라고 적습니다. 

아버지는 지방의 첫 머리에 현고(顯考)라고 쓰고 어머니는 현비(顯妣)라고 적습니다.현고의 의미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뜻하는 것이고, 현비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뜻합니다.

그리고 나서 관직을 적는데 요즘은 學生(학생)이 관직명이 됩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남편의 부인이라는 뜻으로 孺人(유인)이라고 쓰면 됩니다. 그리고나서 어머니의 본관을 적어줍니다.

즉 아버지-현고학생부군신위 / 어머니-현지유인본관신위

아버지 지방쓰는법

만약 아버지만 돌아가셨다면 쓰는 법이 다릅니다. 이 경우 현고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顯辟(현벽)이라고 써야합니다. 그래서 현벽학생부군신위 라고 작성하시면 됩니다.

어머니 지방쓰는법

어머니만 돌아가셨다면 현비라고 하지 않고 亡室(망실)이라고 씁니다. 그래서 망실유인본관신위 라고 적어야합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