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번 포스팅은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다이셀코리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성역 없이 끝까지 추적해 진실을 밝히는 추적 저널리즘 '스트레이트'!!

 

이번 주에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특혜에 특혜를 더하며 모셔온 日 전범기업 "다이셀코리아"에 대해 추적해 본다고 합니다. 

 


대구경북자유경제구역청의 외국인 투자 유치 1호 기업 "다이셀세이프티 코리아!!"

 

 

 

이 회사는 자동차 부품을 만드는 일본기업으로 이 회사의 일본 모회사는 바로 다이셀코포레이션 입니다.

 

 

다이셀코포레이션은 2차 대전 전범기업 입니다.

 

태평양전쟁 당시에 화학물질로 군복용 섬유와 필름 등을 만들었으며 당시 다이셀로 강제징용 당한 우리나라 국민수는 확인된 것만 144명이라고 합니다.

 

그런 다이셀코리아가 우리나라에 진출해 버젓히 영업을 하는 것도 마땅치 않은데 더군다나 특혜와 불법해고논란까지 있습니다.

 

 

다이셀코리아는 한국에 진출해 경북 영천에 공장을 지을 당시 공장 부지 1만2천여 평을 10년간 무상 임대 받고, 3년간 법인세와 소득세도 면제 받는 등의 파격적인 특혜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투자 합의서에는 드러난 특혜보다 훨씬 더 많은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합니다.

 

먼저 투자 합의서에는 ‘다이셀에서 노사 분쟁이 생길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회사에 협력한다.’고 규정했습니다.

 

다이셀과 지역 주민 간 분쟁이 생길 경우도 ‘자치단체는 다이셀에 최대한 협력한다.’고 역시 규정했습니다.

 

 

 

자치단체가 노동문제에 개입하고 회사와 주민들 간의 분쟁에 개입하겠다는 비상식적인 조항!!

 

공무원들은 외자 기업을 유치하면 포상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백지 수표를 내밀다시피 하면서 이 기업을 유치한 것 입니다.

 

또 화약을 취급하는 다이셀은 공장 설립 당시 총포화약안전기술협회의 자문을 받아 공장을 설계해야 했는데 다이셀이 협회 직원들을 외유성으로 출장 보내준 다음 다량의 화약을 한꺼번에 취급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국내기업에 비해 많은 특혜를 받은 다이셀, 그 결과 같은 에어백 부품을 생산했지만 더 강한 규제를 받던 한화는 경쟁력 저하로 결국 제품 생산을 중단하고 말았습니다.

 

다이셀코리아는 한국인 임원을 부당해고 했다는 논란도 있습니다.

 

2005년 다이셀에 입사한 김주묵씨, 제품을 적극 영업을 하고 한국 시장을 개척한 결과 판매량이 올랐고 결국 한국에 공장까지 차리한 일등공신입니다.

 

김주묵씨는 다이셀의 서울 영업지사의 지사장이었다가, 다이셀코리아라는 한국지사가 설립되면서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그러나 일을 한지 8년쯤 되던 때, 돌연 해임 통보를 받게 되었습니다.

 

공식적인 해임 사유는 신의성실 위반, 근무태도가 좋지 않았다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김주묵씨 주장은 달랐습니다. 김주묵씨는 자신이 강제징욕 피해자 들과 만났기 때문에 해고를 당했다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혜는 특혜대로 받고  국내 법규를 무시하면서 영업하고, 노동자들을 탄압하는 국내 일본 전범기업들의 실상, 스트레이트가 고발 합니다.

반응형
댓글